[이슈] 지식재산 전문가 ‘변리사’... 국가인재로 등록된다

변리사회, 인사혁신처와 전문 인재 확충 위한 업무협약 체결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07 [17:37]

[이슈] 지식재산 전문가 ‘변리사’... 국가인재로 등록된다

변리사회, 인사혁신처와 전문 인재 확충 위한 업무협약 체결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2/09/07 [17:37]

▲ 홍장원 회장(왼쪽)과 김승호 인사처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대한변리사회)  © 특허뉴스

 

지식재산 전문성과 현장경험을 두루 갖춘 변리사들이 국가인재로 등록돼 개방형 직위, 정부위원회 위원 등 범국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대한변리사회(회장 홍장원)는 인사혁신처(처장 김승호)7일 서울 대한변리사회관에서 지식재산 전문인재의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국가인재DB) 확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기술패권 경쟁이 심화되며, 지식재산 중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지식재산 전문가를 발굴확충해 이들의 전문역량을 범국가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함이다.

양 기관은 지식재산 전문인재 발굴 및 등록, 지식재산 분야 인재의 범국가적 활용 등 상호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에 양기관은 지식재산 분야 행정수요에 전략적 대응이 가능해짐에 따라 향후 지식재산을 통한 국가경쟁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변리사회는 변리사법 제9조에 따라 산업재산권 제도의 발전 도모, 변리사의 품위향상 및 업무개선을 위해 설립된 특수법인으로 변리사 등록업무 변리사 정보공개 및 의무연수 지식재산권 제도개선 및 홍보 지식재산권 학술연구 및 국제교류 사회 공헌 등 약 1만여 명의 변리사가 등록돼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혁신처에서 운영하는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는 정부 주요직위에 적합한 인재를 임명위촉할 수 있도록 공직후보자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관리하는 국가인물 정보관리체계(시스템), 현재 약 33만 명이 등록돼 있고, 지난 한 해 동안 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를 통해 개방형직위, 정부위원회 위원 등 약 14천 개 직위에 53천여 명의 후보자가 추천됐다.

 

특허청 특허심판원 심판장, 농림축산식품부 지리적표시심판위원회 위원 등에 지식재산 전문가가 임명위촉된 바 있다.

 

▲ 인사혁신처와 대한변리사회가 업무협약을 마치고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대한변리사회)  © 특허뉴스

 

홍장원 대한변리사회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지식재산 전문가인 변리사들의 공직 참여 기회가 늘어난 만큼 국가 지식재산 정책에 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되고, 정책의 전문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 변리사회는 기술패권 시대, 우리 기업의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한 지식재산 파트너이자 조력자로서 우리나라 지식재산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지식재산 전문가의 공공부문 참여가 확대되고 현장의 다양한 의견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회 각 분야의 숨은 인재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급변하는 행정환경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대한변리사회,인사협신처,국가인재,지식재산전문가,변리사,지식재산,변리사법,국가인재데이터베이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