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실제와 가상의 경계 허무는 ‘홀로그램 영상기술’... 특허출원 증가세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13:00]

[특허동향] 실제와 가상의 경계 허무는 ‘홀로그램 영상기술’... 특허출원 증가세

특허뉴스 이성용 기자 | 입력 : 2021/10/25 [13:00]

▲ 출처-클립아트코리아(사진제공=특허청)  © 특허뉴스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콘텐츠를 홀로그램으로 구현하는 경우, SF 영화에서처럼 공간에서 터치와 더불어 실감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지난 1034차산업혁명 페스티벌에서 가수 김현식의 공연을 홀로그램으로 재현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9월 예술의전당은 소프라노 조수미의 홀로그램 콘서트를 선보였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도 고인인 마이클 잭슨을 홀로그램으로 살려냈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은 ‘K-POP 융복합 홀로그램 공연장을 해외 유명 관광지(싱가포르)에 개관했다.

 

이처럼 홀로그램은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생생한 공연 현장을 안겨 주고 있다.

 

홀로그램 영상 구형기술은 빛의 간섭성을 이용하여 공간에 직접 영상을 맺히게 하는 기술로, 기존의 안경식 3차원 입체 영상에서 바라보는 물체의 공간 위치와 두 눈 초점의 불일치로 인한 피로감이나 어지러움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이미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21531일 완전한 360도 컬러 홀로그램 영상을 허공에 구현하여 상호작용이 가능한 성과를 올린 상태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사회의 도래가 디지털 영상 기술의 발전을 앞당기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 상승 중인 K-POP 문화도 홀로그램 영상을 통해 세계로 뻗어 나가고 있다.

 

전 세계 홀로그램 시장의 규모는 2024199억 달러로 연평균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홀로그램을 재현하는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시장은, 2018년 이후 연평균 29.7%의 급격한 성장률을 바탕으로 2024년에는 40억 달러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의료, 가전, 게임, 문화, 서비스 등 사회 전반의 디스플레이 분야를 홀로그램으로 대체할 가능성을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00년 이후 ’20년까지, 디지털 홀로그램 기술 관련 국내 특허출원이 지난 20년간 연평균 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IP5(한국, 미국, 일본, 유럽, 중국의 세계 5대 특허청) 각 나라 별로 조사한 결과, 미국에서 513건으로 가장 많은 특허출원이 이루어졌고, 한국은 328, 중국은 296, 일본은 212, 유럽연합은 186건 순서로 많았으며, 일본을 제외한 대부분의 나라에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출원 주체별로 국내 특허출원 현황을 보면, 기업, 연구소, 대학, 개인 순서로 많았으며, 특히 기업의 비율이 전체 특허출원의 71%나 되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0년간(’10~’20) 국내 특허출원의 주요 출원인을 살펴보면, 삼성이 가장 많은 64건을 출원했고, 다음으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LG, 광운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순서로 나타났다. 국내 대기업을 제외한 중소 업체들의 특허출원이 많이 부족함을 알 수 있다.

 

특허청 방송미디어심사팀 이병우 특허팀장은, “전 세계 홀로그램 시장이 급격히 증가하는 가운데, 글로벌 선도기업인 ‘SEEREAL TECH’를 비롯한 해외 기업들은 특허출원의 권리화에 매우 적극적인 상황이다국내 대기업과 연구소, 특히 중소업체들은 경쟁력 있는 고품질의 특허출원과 더불어 적극적인 권리화 전략에 더욱 매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