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표] 상표출원도 ‘O2O(오투오)’전략 필요

똑똑한 스타트업 기업은 상품과 서비스업을 동시에 등록한다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4/13 [09:58]

[상표] 상표출원도 ‘O2O(오투오)’전략 필요

똑똑한 스타트업 기업은 상품과 서비스업을 동시에 등록한다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20/04/13 [09:58]

카카오택시”, “배달의 민족”, “마켓컬리”, 이제 우리 생활에 깊숙이 자리 잡고 있는 서비스이다. 각각이 제공하는 분야는 택시, 음식점 정보제공 및 주문 대행, 신선냉동 식품배달로 오프라인에서의 서비스제공 형태는 다르지만 공통점이 있다. 바로 소비자들이 해당 서비스를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이하 모바일 앱‘)를 통해 이용한다는 점이다.

 

 

이들 기업의 상표권을 살펴보면 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업인 택시운송업, 음식점 정보제공업, 신선냉동식품판매업이외에도 상품인 소프트웨어, 모바일 앱, 모바일쿠폰등을 등록 받은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 출처 : 마켓컬리  © 특허뉴스

 

사업이 안정화 단계에 이른 O2O서비스 기업은 상표출원 시 서비스업뿐만 아니라 모바일 앱에도 동시에 출원하지만, 스타트업 기업은 창업 초기에는 비용 문제 및 상표권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소비자에게 제공하고자하는 서비스업만을 상표로 출원하여 등록받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신선식품 배달 스타트업인 컬리는 창업 초기인 2015년에 마켓컬리상표를 인터넷쇼핑몰업, 신선식품배달업등에만 출원하여 등록 받았으나, 2019모바일 앱등을 지정상품으로 추가하여 등록을 받았다.

 

스타트업이 창업 초기에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에는 서비스업만을 등록해도 문제가 발생하지 않으나, ‘모바일 앱서비스를 시작할 때 모바일 앱에 동일한 명칭의 상표가 타인에 의해 먼저 등록되어 있다면 상표권 분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특허청 문삼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전통적인 서비스업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온라인에서 모바일로 확대됨에 따라 상표출원에도 전통적인 서비스업만 출원하던 시대에서 지정상품에 모바일 앱도 같이 출원하는 ‘O2O(오투오)’ 전략이 필요하다면서, “창업초기에 모바일 앱을 출원하지 못했다면 새롭게 상표를 출원하거나, ‘지정상품추가등록출원*’ 제도를 활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 주요‘O2O’서비스 기업의 상표 출원․등록 현황  © 특허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상표출원,O2O전략,스타트업,서비스업,카카오택시,배달의민족,마켓컬리,오프라인,서비스제공,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