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KAIST, 발달과정 세포 간 정보전달 원리 규명했다

‘호메오 단백질의 이동성’에 대한 해묵은 학계 논란 종결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17 [17:01]

[사이언스] KAIST, 발달과정 세포 간 정보전달 원리 규명했다

‘호메오 단백질의 이동성’에 대한 해묵은 학계 논란 종결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입력 : 2019/07/17 [17:01]

 

▲ 호메오단백질의 세포간 이동 모델_ 호메오단백질의 분비 능력은 호메오도메인의 존재와 더불어 호메오단백질의 3차원 구조(호메오도메인 외부에 존재하는 소수성 아미노산잔기에 따라 정해짐)에 의해 결정된다. 세포 바깥 공간으로 분비된 호메오단백질는 세포 표면에 존재하는 프로테오클리칸의 당사슬과 결합을 통해 축적된 뒤 인접한 세포의 세포막을 침투해 세포 내부로 들어간다. 세포로 침투한 호메오단백질들은 해당세포에서 유전자 및 단백질 발현 등의 과정을 조절함으로써 세포의 발달과 유지에 관여한다.     © 특허뉴스

 

한국연구재단은 KAIST 김진우 교수 연구팀이 호메오 단백질의 세포 간 이동으로 인해 세포와 세포 사이에서 정보가 전달될 수 있음을 규명했다고 17일 밝혔다.

 

호메오 단백질은 DNA에 결합하는 능력을 가진 전사인자로, 세포가 어떤 신체부위로 발달할지 운명을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어떤 호메오 단백질을 가지고 있는지에 따라 동일한 DNA를 가진 세포들의 유전자 발현 양상이 달라져, , 심장, 피부 등 상이한 특징을 가지는 신체 기관으로의 발달이 가능해진다.

 

기존 학설에서는 친수성 물질은 소수성인 세포막을 통과하지 못하므로, 친수성인 호메오 단백질도 만들어진 세포 안에서만 작용한 뒤 소멸된다고 여겼다. 그러나 호메오 단백질이 세포막을 자유롭게 통과해 주변 세포로 이동한다는 주장도 있어, 30년간 학계의 논란이 되어 왔다.

 

▲ 호메오단백질의 세포 분비능 평가 결과_ 세포 외부로 분비된 호메오단백질을 검출하기 위해 세포 배양액의 호메오단백질 상대량을 조사했다(왼쪽 푸른색 바탕의 검은색 이미지). 3가지 다른 세포주를 이용해 검출하고, 각 결과를 병합해 오른쪽 모식도에 나타냈다(흰색: 3가지 세포주 모두에서 분비된 호메오단백질 / 회색: 3가지 세포주 모두에서 분비되지 않은 호메오단백질).     © 특허뉴스

 

김진우 교수 연구팀은 기존 세포생물학의 정설을 깨고, 호메오 단백질이 대부분 세포막 밖으로 분비될 수 있음을 입증했다. 연구팀이 인간의 160여 개 호메오 단백질을 분석한 결과, 그 중 95%가 세포의 외부로 분비되어 주변 세포로 이동했다.

또한, 연구팀은 세포의 외부로 분비되기 위한 조건으로써 호메오 단백질 내부에 소수성 아미노산 잔기가 필요하다는 것도 증명했다.

 

김진우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세포 간 이동이 호메오 단백질들이 가지는 일반적인 특성임이 증명됐다라며, “이 연구가 30년 가까이 이어져 온 호메오 단백질의 세포 간 이동현상 논란에 종지부를 찍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본다라고 설명했다.

 

 

1저자인 KAIST 생명과학과 이은정 박사가 주도한 이번 연구결과는 생명과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셀 리포트(Cell Reports)'716일 게재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KAIST,호메오단백질,학설,원리규명,한국연구재단,김진우교수,세포,DNA,세포막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