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중·일 지식재산 수장 한자리에... IP 협력 및 발전 방향 논의

제22회 한·중·일 특허청장회의 개최
‘탄소중립을 위한 지식재산 분야 협력’ 주제로 유저 심포지엄도 개최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13:10]

[종합] 한·중·일 지식재산 수장 한자리에... IP 협력 및 발전 방향 논의

제22회 한·중·일 특허청장회의 개최
‘탄소중립을 위한 지식재산 분야 협력’ 주제로 유저 심포지엄도 개최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22/11/29 [13:10]

▲ 이인실 특허청장이 중국, 일본 특허청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사진=특허청)  © 특허뉴스

 

 

이인실 특허청장이 29일 오전 10시 화상으로 열린 22회 한··일 특허청장회의에 참석, ··3국간 지식재산분야 협력 및 발전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일 특허청장회의는 지식재산 선도국(’21년 전세계 특허출원(340.1만건) 중 한··3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62.1%)인 한··3국이 특허심사 정보의 활용, 특허제도 조화와 국제규범 형성 등을 목표로 2001년부터 개최한 이래, 올해 22회를 맞이했다.

 

일본 특허청이 주관해 화상으로 개최되는 회의에서 3국 특허청은 특허, 상표, 디자인, 심판, 교육 등 각 분야별 실무회의에서 논의된 사항을 승인하고, 향후 협력방향 등을 논의했다.

 

오후에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지식재산 시스템의 기여(Contribution of IP System to Achieving Carbon Neutrality)’라는 주제 하에 대학, 기업 등 지식재산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일 유저 심포지엄도 개최된다.

 

심포지엄은 한국 특허청의 주도로 작년 회의에서 합의된 바 있는 탄소중립을 위한 지식재산분야 협력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행사로서, 참석자들의 주제발표와 패널 토의 등이 진행된다.

 

한국 측 주제발표로는, 특허청에서 탄소중립에 대한 지식재산 정책을 소개하고, LG화학에서 지식재산을 활용한 탄소 중립 기술 확산 및 발전에 대해 발표한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지난 20여년간 한··3국 특허청은 특허, 상표, 디자인뿐만 아니라, 지식재산 교육, 심판, 정보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면서 지식재산 제도의 균형있는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 “우리나라 주도로 채택된 탄소중립에 대한 협력논의는 향후 한··일 특허청장 회의에서 지속될 전망인 바, 이에 적극 참여하여 국익에 부합하는 성과를 도출하고, 지식재산 분야 선도국가로서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허청,특허청장회의,탄소중립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