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의료기기 특허출원 증가세... 전체 평균보다 3.6배 높아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의료기기 특허출원, 전년대비 15.8% 증가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7/01 [15:50]

[특허동향] 의료기기 특허출원 증가세... 전체 평균보다 3.6배 높아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의료기기 특허출원, 전년대비 15.8% 증가

특허뉴스 박진석 기자 | 입력 : 2021/07/01 [15:50]

 

 

 

인구 고령화, 예방·건강 관리 중심의 보건의료 패러다임 변화와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K-방역에 대한 관심 증가로 의료기기 특허출원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은 전체 특허출원이 지난 10년간(‘11~’20) 연평균 2.2%로 증가하는 동안, 의료기기 분야 특허출원은 연평균 8.0%로 가파르게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작년의 경우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의료기기 특허출원이 전년대비 15.8%로 큰 폭의 증가율을 보여 성공적인 K-방역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의료기기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의료기기 산업 시장규모의 연평균 성장률은 최근 10년간(‘10~’19) 8.0%이고, ‘19년은 전년대비 14.5%로 나타나 특허출원 증가율과 유사한 것으로 분석되어 의료기기 산업 활동이 특허출원으로 이어졌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의료기기 시장규모도 ’1039,027억원에서 ’1868,179억원, ‘1978,039억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세부 분야별로 살펴보면, 수술칼, 카테터 등 전통적인 의료기기인 수술치료기기 분야가 13,534건으로 가장 많이 출원됐으나, 같은 기간 증가율은 의료정보기기 분야가 연평균 19.7%로 가장 컸다.

 

의료정보기기 분야는 환자기록관리에서부터 건강 관리 어플리케이션, 원격진료 플랫폼 등 의료정보를 다루는 품목들을 포함하는데, 스마트 헬스케어 및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의료기기에 대한 기술개발 트렌드가 반영되어 높은 특허출원 증가율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만 살펴보면, 코로나19와 관련된 진료보조장치(140.0%), 마취호흡기기(58.8%), 의료정보기기(42.7%) 분야의 폭발적인 증가율에 힘입어 전체 출원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는 해당 분야에 속하는 소독살균기, 호흡보조기, 비대면 원격진료 관련 출원이 급증하였기 때문이다.

 

출원인을 살펴보면, 지난 10년간 내국인이 78.6%, 외국인이 21.4%로 나타났는데, 내국인의 출원 비율은 ‘1174.8%에서 ’1577.8%, ‘2082.1%로 늘어나 의료기기 분야에서 국내 출원인의 입지가 점진적으로 높아짐을 알 수 있다.

 

최다 출원인은 10년간 총 2,316건의 출원을 한 삼성전자로 14개 세부 분야 중 영상진단, 생체계측, 재활보조, 의료정보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중견기업인 서울바이오시스, 바디프랜드, 오스템임플란트는 각각 진료보조장치, 치료보조, 치과기기 분야에서, 중소기업인 멕아이씨에스, 인트로메딕은 각각 마취호흡, 의료용 경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특허청 의료기술심사과 강혜리 심사관은 기존의 디지털 사회 전환과 맞물려 코로나19 상황이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활성화시킨 것으로 판단된다, “국내 의료기기 산업 경쟁력이 지식재산과 함께 강화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의료기기특허출원,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