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폐암유발단백질 잡는 간섭RNA 나노구조체 개발

불안정한 RNA의 엉김을 이용해 안정적으로 전달, 동물모델에서 항암효과 확인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12:00]

[사이언스] 폐암유발단백질 잡는 간섭RNA 나노구조체 개발

불안정한 RNA의 엉김을 이용해 안정적으로 전달, 동물모델에서 항암효과 확인

특허뉴스 염현철 기자 | 입력 : 2019/12/10 [12:00]

▲ RNA 기반 폐암 특이적 유전자 치료제 후보물질의 동물 모델에서의 효과  © 특허뉴스


한국연구재단은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이창환 교수와 서울시립대 이종범 교수 연구팀이 폐암 발생과 증식에 관여하는 핵심 단백질(USE1)을 표적으로 하는 간섭RNA 나노구조체를 디자인하고, 동물모델을 통한 항암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국인 암 사망률 1위인 폐암에 대한 유전자치료의 임상적용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질병의 원인단백질이 생성되지 않도록, 애초에 그 단백질에 대한 정보가 담긴 유전자를 차단하는 유전자치료제는 원하는 단백질을 표적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세대를 거쳐 보존되는 DNA 자체보다는 중간체인 RNA를 차단하는 방식이 안전성 측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에, RNA와 결합하는 짧은 RNA가닥을 이용한 RNA 간섭현상이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구조적으로 불안정한 RNA는 생체고분자로 화학항암제에 비해 독성우려는 적지만 체내에서 분해되기 쉬워 활용이 어려웠다연구팀은 폐암유발단백질 USE1을 표적으로 하는 짧은 가닥 간섭 RNA를 디자인하고 이를 표적부위까지 도달할 수 있는 나노입자로 합성하는 데 성공했다.

 

먼저 불안정한 RNA가 분해되지 않고 표적에 잘 도달하도록 복제효소를 이용해 간섭RNA 가닥을 대량으로 증폭하고, 이 가닥들이 엉기면서 자가조립되는 방식으로 나노구조체를 합성했다.

 

세포 내로 들어가기 용이한 크기와 세포 내에서 간섭RNA 방출에 유리하도록 넓은 표면적을 갖도록 제작되었다특히 세포 내에 존재하는 유전자절단효소를 이용해 RNA 가닥들이 선택적으로 방출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반복되는 간섭RNA 사이사이에 서로 달라붙지 않고 버블형태로 존재하는 부위를 도입하여 절단효소에 의한 방출효율을 높였다실제 사람의 폐암조직이 이식된 쥐에 합성된 간섭RNA 기반 나노구조체를 투여한 결과 이식된 종양의 크기가 작아졌다.

 

USE1이 만들어지지 않는 인간종양세포주(HeLa A549)에서의 결과가 동물모델에서도 재현된 것이다연구팀은 나아가 이러한 간섭RNA의 항암효과가 무분별하게 분열하는 암세포의 분열정지와 세포사멸 유도에 따른 것임을 알아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폐암유발단백질,간섭RNA,나노구조체,핵심단백질,항암효과,RNA,생체고분자,화학항암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