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동향] 국제특허출원 증가세... 엘지화학, 대기업 중 눈에 띄게 급증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9/07/22 [12:33]

[특허동향] 국제특허출원 증가세... 엘지화학, 대기업 중 눈에 띄게 급증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19/07/22 [12:33]

 해외 시장 진출의 교두보인 국제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특허청에 접수된 PCT 국제특허출원은 201413,138건에서 연평균 6.6%의 증가율을 보이며 201816,991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국제특허출원의 급성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지식재산권이 점차 중요해짐에 따라 국내 대기업, 중소기업, 대학 등이 해외출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먼저 대기업은 출원건수가 최근 5년간 연평균 8.6% 급증하면서 전체의 40.3%를 차지하여 대기업이 국제특허출원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대기업의 국내 특허출원은 201445,986건에서 201835,240건으로 연평균 6.4% 감소했지만 최근 5년간 특허출원 1,047,583건 중 194,463건으로 전체의 18.5%로 나타나, 대기업의 특허전략은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려는 방향으로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 개인은 전체 24.0%, 13.4%의 점유율로 나타났고, 이들의 출원은 연평균 6.0%, 1.2% 증가했다. 이는 대기업 중심으로 발생했던 해외 특허분쟁이 최근 중소기업으로 점차 확대됨에 따라 중소기업과 개인도 해외 진출시 특허권 확보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결과로 풀이된다.

 

대학은 최근 5년간 전체의 8.4%만을 차지하였으나, 출원건수가 연평균 9.3% 증가하여 대학들도 해외출원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다출원인을 보면, 대기업으로는 삼성전자(9,232), 엘지전자(8,527), 엘지화학(4,581) 순이며, 이들 기업이 전체의 29.4%로 국제특허출원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엘지화학의 경우, 출원 건수가 대기업 연평균 증가율(8.6%)보다 훨씬 높은 14.3%로 급증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띄었다한편, 중소기업으로는 아모그린텍(262), 대학으로는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570)이 가장 많이 출원했다.

 

 

 주요 기술분야별로 보면, 최근 5년간 디지털통신(건수: 8,650, 점유율: 11.4%), 전기기계(6,407, 8.4%), 컴퓨터기술(5,098, 6.7%), 의료기술(4,176, 5.5%) 순으로 나타나 이들 분야에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보였다.

 

황은택 특허청 국제특허출원심사2팀장은 최근 해외출원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앞으로도 국제특허출원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우리 기업들이 해외에서 특허권을 확보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국제특허출원 심사 서비스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제특허출원,엘지화학,특허청,특허분쟁,특허,삼성전자,아모그린텍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