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한·미·일 특허 권리자 변동 정보 데이터 약 2,800만 건 개방

국내·외 국가·기업별 기술이전 및 기술개발 동향 파악 가능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코리아 방문, 데이터 이용 활성화 위한 간담회 개최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2:02]

특허청, 한·미·일 특허 권리자 변동 정보 데이터 약 2,800만 건 개방

국내·외 국가·기업별 기술이전 및 기술개발 동향 파악 가능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코리아 방문, 데이터 이용 활성화 위한 간담회 개최

특허뉴스 선우정 기자 | 입력 : 2024/05/22 [12:02]

▲ 특허정보활용서비스(KIPRISPlus) 화면(출처=특허청)  © 특허뉴스

 

특허청이 국민과 기업들의 국내·외 특허정보 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5얼 22일부터 특허정보활용서비스(KIPRISPlus)를 통해 한국, 미국, 일본의 특허 권리자 변동 정보 데이터 총 2,800만 건을 개방한다.

 

특허정보활용서비스(KIPRISPlus)는 특허청이 운영하는 공공데이터 개방플랫폼으로, 국내·외 13개국 산업재산권(특허·상표·디자인) 공보와 특허 행정정보 등으로 구성된 총 120종의 데이터 상품을 파일 또는 공개API(OpenAPI) 형태로 개방하고 있다.  

 

이번에 개방하는 권리자 변동 정보는 국내·외 특허 데이터에서 권리자 변동 이력과 최종 권리자 정보를 추출하고 표준에 맞춰 구축한 데이터베이스다. 

 

기존에는 최종 권리자 정보만 제공되어 사용자들이 권리자 변경이력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데이터 개방을 통해 특허의 국내·외 거래 등 이전 및 기술 개발 동향을 쉽게 분석·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특허청은 개방 수요가 높은 중국특허공보에 대한 국문번역문 데이터와 한국형 혁신분류체계 분류코드(KPC) 데이터도 각각 올해 7월과 10월에 개방할 예정이다.

 

지식재산 데이터 이용 활성화 위한 간담회도 개최된다.  

특허청 이인수 산업재산정보국장은 22일, IP 정보조사, 분석, 보호, 권리보장, 관리, 상업화 등 IP 분야 솔루션을 제공하는 지식재산 정보서비스 기업인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코리아(Clarivate Analytics Korea)를 방문해 지식재산 데이터 이용 활성화를 위한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현장 방문은 특허정보를 이용하는 기업들의 서비스 개발 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논의 사항은 향후 특허데이터 구축 및 개방 정책 수립 시 검토·반영할 예정이다.

 

특허청 이인수 산업재산정보국장은 “글로벌 인공지능(AI) 경쟁시대에 국가 경쟁력은 AI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학습용 데이터를 얼마나 다양하고 방대하게 확보하느냐에 달려있다”며 “특허청은 앞으로도 데이터 활용 기업 등 이용자들의 수요와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데이터 개방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특허정보활용서비스,키프리스플러스,공공데이터,공개API,클래리베이트애널리틱스 관련기사목록
광고